한국표준골드바

인증 받은 어린이집도 위생은 엉망, 급식은 부실...내부고발로 알려진 가정식 어린이집의 실태 / KBS뉴스(News) 충북 /…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KBS충북 작성일19-11-12 00:00 조회18회 댓글0건

본문



청주의 한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에게 제공된 급식입니다.
반찬 일부는 비어있고 국에는 건더기도 몇 개 보이지 않습니다.
하지만 부모들에게 찍어보낸 사진은 전혀 딴판입니다.
일부 반찬에서는 재료가 상한 흔적도 보입니다.
부모들은 분통을 터뜨립니다.

어린이집 원아 학부모
"(집에) 들어오면 엄마 간식 줘 하면서 간식 있는 통으로 가요."
"자기가 막 꺼내먹어요."
"씻고 먹자, 조금 있다 먹자, 옷 갈아입고 먹자"
"아무리 달래도 안되더라고요."

냉장고에서는 다 무른 채소는 물론
유통기한이 지난 빵까지 나옵니다.

부모들이 보낸 떡은 넉 달 동안 얼렸다 간식으로 줬습니다.

구청 단속에서도 엉망인 위생상태가 적발돼
원장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.

아침 간식으로 제공된 죽은 쌀 한줌으로 지어
20명이 나누어 먹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.

아이들은 먹지도 않을 김장을 담그게 한 후 가져가는 등
원장이 틈틈이 식재료를 챙겼다는 폭로도 나왔습니다.

어린이집 교사
"아이들 먹을거는 소량이에요 극소량."
"본인 댁에서 드실거랑 같이하는거라 아주 양이 많았던 것 같아요."

원장은 사과하면서도 잘못은 없다고 말합니다.

어린이집 원장
"제가 뭐 죄송하다는 말 밖에 드릴 말씀이 없고요."
"애기들 많이 먹는 애들도 있고 적게 먹는 애들도 있잖아요."

이 어린이집은 어린이집 평가 인증에서
'건강과 영양' 부문 항목에서
90점이 넘는 높은 점수를 받은 곳이었습니다.

KBS 뉴스 조진영입니다.

#KBS청주 #KBS뉴스충북 #청주KBS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2,450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www.faircopy.or.kr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